건강칼럼

자료실

대표번호

  • 편하게 문의주세요. 02-2662-6712
제목
틈만 나면 나오는 ‘트림’…알고 보니 질환의 증상?
트림은 식도나 위 속의 가스를 배출하는 지극히 자연스러운 생리 현상이다. 건강한 사람의 경우 하루 평균 20~30회 정도 트림을 한다. 그러나 갑자기 어느 날부터 이보다 트림이 잦아진다면 질환의 증세일 수 있다. 잦은 트림이 보내는 건강 적신호에 대해 알아봤다.

잦은 트림은 질환의 증세일 수 있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1. 공기를 삼키는 습관트림은 주로 음식과 함께 들이마신 공기로 인해 발생한다. 그런데 공복 상태에서도 트림이 자주 나온다면 공기를 과도하게 삼키는 습관 때문일 수 있다. 음식을 너무 빨리 먹거나 음주, 흡연, 껌 씹기 등의 행동은 나도 모르는 사이 공기를 많이 삼키게 한다. 이러한 습관을 고치는 것만으로도 잦은 트림을 줄일 수 있다.2. 가스를 유발하는 특정 음식위 안에서 가스를 많이 만드는 특정 음식이 있다. 대표적으로 양파, 당근, 사과, 포도 등의 과채류나 밀가루 음식, 기름진 음식, 탄산음료 등이다. 유당 분해효소 결핍증이 있는 경우에는 우유나 치즈 등의 유제품 섭취를 삼가는 것이 좋다.3. 위장질환잦은 트림은 위장질환의 신호일 수 있다. 트림에서 느껴지는 특정 맛과 냄새에 따라 질병을 의심해 볼 수 있다. 트림을 할 때 신맛과 함께 속쓰림이 느껴진다면 위식도 역류질환을 의심해 봐야 한다. 위장의 음식물이 위산과 함께 역류하면서 식도 괄약근이 느슨해져 트림이 잦아진다. 역류하는 위산 때문에 트림과 함께 신맛이 느껴지는 것이다. 만약 트림을 할 때 쓴맛이 느껴진다면 담낭 혹은 십이지장이 문제일 수 있다. 담낭 운동장애나 십이지장 궤양으로 인해 담즙이 위쪽으로 역류하면 트림에서 쓴맛이 나게 된다. 위에 궤양이나 암이 발생하면 트림에서 썩은 냄새가 난다. 이러한 위장질환으로 인해 소화력이 떨어지면 음식물이 위에서 머무는 시간이 늘어난다. 이로 인해 위에서 음식물이 부패하면 트림에서 썩은 냄새가 날 수 있다. 그 밖에도 벨트, 옷 등으로 복압이 높아지거나 우울증, 불안증 등의 정신과적인 문제가 발생할 때에도 트림이 잦아질 수 있다. 하이닥 내과 상담의사 이방훈 원장(삼성훈내과의원)은 “잦은 트림이 큰 질병과 연관된 경우는 많지 않으나 혹시 모를 상황을 위해 위내시경 등의 검사를 받아 보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이방훈 원장 (삼성훈내과의원 내과 전문의)

다음글
녹색 vs 노란색 vs 갈색 바나나…색깔별로 다른 건강 효능은?
이전글
커피 마셨을 뿐인데, 간 딱딱해지는 ‘이 질환’ 위험 뚝↓…또 다른 예방법은?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