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자료실

대표번호

  • 편하게 문의주세요. 02-2662-6712
제목
술 안 마셔도 ‘지방간’ 생기는 이유가 뭘까?
간(肝)은 영양소를 가공하여 저장하고, 그 외에도 단백질의 합성, 혈당 조절 등을 돕는 역할을 한다. 정상적인 간에는 지방이 5% 정도 존재하는데, 지방량이 그 이상이 되면 지방간이라고 한다.

지방간의 80%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이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지방간은 음주를 즐기는 사람에서 주로 생기는 질병이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사실 지방간의 80%는 알코올과 관련 없이 발생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으로 알려져 있다. 술을 전혀 마시지 않거나 조금 마시는데도 음주가 과한 사람들과 비슷하게 간에 지방이 많이 끼어있다는 것이다. 왜 그럴까? 김지영 약사가 답했다."비알코올성 지방간 치료, 관련 인자들 제거해야"김지영 약사는 “비만하거나 당뇨병, 고지혈증 등이 있는 경우, 또는 여성 호르몬제나 스테로이드와 같은 약제를 오래 복용한 경우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동반될 수 있다”고 답했다. 또 식습관이 서구화되어 기름진 식사를 많이 하고, 탄수화물을 과하게 먹으면 미처 쓰이지 못한 영양소가 지방으로 전환되어 간에 쌓이게 된다. 우선 지방간과 관련된 인자들을 제거해야 간도 좋아질 수 있다. 당뇨병이 있다면 혈당 조절을 잘 해야 하고, 고지혈증이 있다면 콜레스테롤 수치를 개선해야 한다. 대부분의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는 과체중이거나 비만하므로 적극적인 체중 감량이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이다. 그러나 너무 갑작스러운 체중 감량은 오히려 지방간을 악화시킬 수 있다."지방간, 증상 거의 없어 정기적인 검진 필요해"간염이나 간기능이 떨어진 경우에도 비알코올성 지방간으로 진행될 수 있다. 간은 독성물질과 노폐물을 해독 배출하는데, 그 배출하는 길이 막혀 있으면 원활하게 간의 기능이 일어날 수 없다. 그래서 막힌 길을 뚫어 주어야 하는데, 전문가들은 이것은 ‘워시아웃(Wash-out)’ 작용이라고도 한다. 간에서 담즙의 분비를 촉진해서 노폐물을 배출하고 막힌 담즙 순환을 원활하게 해주는 대표적인 성분이 바로 UDCA(우르소데옥시콜산)이다. 지방간은 사실 증상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지방간 확진을 받더라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환자들이 적지 않다. 그러나 김지영 약사는 “당장은 증상이 없어도 방치하면 후에 염증이 동반되어 간염으로 진행되거나, 혈액순환을 방해하여 간경변증, 간암으로까지 발전될 가능성이 비교적 높아진다”며, 정기적인 검진은 물론 생활습관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도움말 = 김지영 약사

다음글
저린 다리, 혈액순환 탓?...'이 증상' 함께 나타나면 주의
이전글
매서운 한파 몰아치면 '이 질환' 앓는 환자 사망 2배 증가해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