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자료실

대표번호

  • 편하게 문의주세요. 02-2662-6712
제목
치료제 없는 뎅기열, 국내 환자 늘어...왜?
베트남, 필리핀, 태국 등 동남아시아 국가를 방문한 후 뎅기열에 감염되는 환자가 늘고 있다.질병관리청은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뎅기열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주요 국가별로는 베트남 22만 4,771명, 필리핀 16만 956명, 인도네시아 9만 4,355명, 태국 1만 9,484명이다(2022년 9월 기준).



뎅기열 해외 유입 국가(2017~2022년 10월, 2인 이상 기준)ㅣ출처: 질병관리청뎅기열은 매년 100개 이상 국가에서 1억 명 이상 감염되는 질환이다. 세계보건기구(WHO) 보고에 따르면, 국제교류 활성화 등으로 지난 20년 동안 전 세계 뎅기열 발생이 8배 이상 증가했다.국외 뎅기열 발생이 급증하는 상황에서 최근 해외 방문자가 늘어남에 따라 뎅기열 위험 국가로부터 유입되는 뎅기열 환자가 증가하는 상황. 지난 2년간 해외 방문 감소로 환자 발생이 급감한 이후, 올해 다시 증가 추세에 있다. 10월 31일 기준, 총 59명 환자가 해외 유입으로 신고됐다. 베트남에서 가장 많은 환자가 유입됐고, 이어 필리핀 6명, 태국 6명, 인도네시아 6명, 인도 5명, 싱가포르 4명 순이다.



뎅기열 전파하는 이집트 숲모기ㅣ출처: 게티이미지 뱅크뎅기열이란뎅기 바이러스에 감염된 숲모기에 물려 감염되는 열성 질환이다. 3~14일의 잠복기를 거쳐 고열, 두통, 근육통 등의 증상이 갑자기 나타난다. 때로는 신체 전반에 붉은 반점이 생기기도 한다. 감염자의 약 5%는 신체 여러 곳에서 출혈이 생기는 뎅기출혈열, 피가 나면서 혈압도 떨어지는 뎅기쇼크증후군으로 사망할 수도 있다.뎅기열은 예방백신과 치료제가 없는 질병이다. 탈수와 고열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 수액을 보충하거나 해열제, 진통제를 처방해 치료한다. 출혈이 지속된다면 수혈을 진행한다. 감염 초기에 적절한 치료가 이뤄지면 대부분 일주일 정도면 회복한다.뎅기열 예방하려면, 모기 물리지 않아야1. 방문 전- 방문지역별 주의해야 할 감염병 정보를 질병관리청 홈페이지(kdca.go.kr)에서 확인하기- 모기기피 용품(모기 기피제, 모기장, 모기향, 밝은색 긴 소매 상의와 긴 바지) 및 상비약 준비하기2. 방문 중- 모기가 많이 있는 ‘풀숲’이나 ‘산속’은 가급적 피하기- 외출할 때는 긴 팔 상의와 긴 바지를 착용하고, 모기 기피제 사용하기- 모기는 어두운색에 유인되므로, 밝은색 옷 착용하기- 방충망이나 모기장이 있고 냉방이 잘 되는 숙소에서 생활하기3. 방문 후- 귀국 후 2주 이내 발열, 두통, 근육통, 관절통, 발진 등이 발생하면 가까운 의료기관 방문하기- 의료기관 방문 시 의료진에게 최근 해외 방문력 알리기- 헌혈 보류 기간(4주) 동안 헌혈 금지하기

다음글
11월 제철 늙은 호박…버릴 것 없는 가을 보약
이전글
가당음료, 우리 몸에 얼마나 나쁠까?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