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자료실

대표번호

  • 편하게 문의주세요. 02-2662-6712
제목
WHO "전 세계적으로 결핵환자 급증"... 2021년에만 '160만 명' 사망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naization, WHO)가 목요일인 지난 27일(현지시각) 발간한 '세계 결핵 보고서 2022'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전 세계 결핵환자의 수가 2년 연속 증가했다.



결핵ㅣ출처: 게티 이미지뱅크

보고서의 내용을 살펴보면 2019년에 결핵으로 사망한 환자의 수는 140만 명이었으나, 2020년에는 150만 명으로 증가했고, 예년이었던 2021년에는 약 160만 명의 결핵 사망자가 발생했다. 2년 사이에 14%가 증가한 것이다. WHO는 코로나19 대유행을 결핵 사망자 증가의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코로나19로 인한 의료체계 붕괴가 원인

WHO는 보고서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결핵 퇴치를 위한 전 세계 보건인력의 노력으로 인해 2005년부터 2019년까지 결핵 환자와 사망자의 수가 꾸준하게 줄어들고 있었다"라고 말하며, "그러나 2019~2021년까지 대부분의 의료 인력들이 코로나19 대유행에 집중되면서, 보건체계에 구멍이 생겼고 그 여파로 결핵 환자와 사망자의 수가 다시 증가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특히 인도, 미얀마, 필리핀, 인도네시아의 결핵 사망자 증가세가 뚜렷하다"라고 설명했다. 참고로 전 세계 결핵 사망자 3분의 2가 인도, 인도네시아, 중국, 필리핀, 파키스탄, 나이지리아, 방글라데시, 콩고민주공화국 등 제3세계 국가에서 발생되었다. 결핵약개발세계연맹(The non-profit TB Alliance) 회장인 멜 스피겔먼(Mel Spiegelman) 박사는 코로나19의 확산이 수그러지고 있는 지금 결핵이 다시 가장 치명적인 감염병이 될 것이라는 WHO의 전망에 "결핵 사망자와 코로나19 사망자의 숫자를 비교했을 때, 통계적으로 이미 결핵으로 인한 사망자가 코로나19 사망자의 숫자를 넘어섰다"라고 밝혔다. 통계에 따르면 2021년에만 전 세계적으로 1,000만 명이 넘는 결핵환자가 발생했다. 이는 2020년과 비교해서 4.5% 증가한 수치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Tedros Adhanom Ghebreyesus) WHO 사무총장은 "일반적인 결핵 환자와 항생제 내성이 있는 결핵 환자의 수가 동시에 증가하고 있는 우려스러운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코로나19 대유행 사태를 겪으며 인류는 '연대', '결단력', '혁신' 그리고 '공정한 의료 자원 분배'를 통해 공중보건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사실을 배웠다"라고 덧붙이며, "마찬가지로 결핵의 위협에서도 함께라면 벗어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대한민국, 선진국 중 결핵 발생 1위 국가

대한민국에서도 결핵은 사망원인 14위로 꼽히는 질병 부담이 매우 큰 감염병이다. 질병청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인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에게 제출한 ‘OECD 회원국 결핵 비교’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결핵 발생률은 2020년 경제협력개발기구(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OECD) 38개 회원국 중 1위로 2020년 한 해에만 10만 명당 49명의 결핵 환자가 발생했다. 결핵 사망률의 경우에도 인구 10만 명당 3.8명으로 3위로 조사되었으나, 2010년 이후 국가 결핵 관리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온 결과 결핵 환자와 사망률이 꾸준하게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아래는 결핵 예방수칙이다.

결핵 예방수칙1. 기침 증상 2주 이상 지속, 체중 감소 있다면 결핵 의심하고 검사받기2. 기침, 재채기할 때는 휴지나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기3. 손 씻을 때는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씻기4 결핵환자와 접촉했을 경우 꼭 결핵검진 받기5. 꾸준한 운동, 균형 있는 영양섭취 등으로 면역력 높이기

다음글
내과 전문의가 전하는 3高 만성질환 관리법 ②당뇨병
이전글
“갑상선기능저하증, 방치하면 심장·혈관 건강도 위험” [인터뷰]
리스트